뉴스 > 경제

화물연대, 16일 만에 업무 복귀…조합원 61% "총파업 철회 찬성"

기사입력 2022-12-09 14:13 l 최종수정 2022-12-09 14:16
투표 참여율 미비…13.67%
찬성 61.84%·반대 37.55%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파업을 해제한 9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인천 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앞에서 화물연대 인천본부 노조원들이 파업 텐트를 철거하고 있다...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파업을 해제한 9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인천 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앞에서 화물연대 인천본부 노조원들이 파업 텐트를 철거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화물연대)가 집단 운송거부(총파업)를 철회하고 16일 만에 업무에 복귀합니다.

화물연대는 오늘(9일) 전국 16개 지역본부에서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총파업 철회 찬반 투표를 실시한 결과 과반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밝혔습니다.

화물연대 조합원 2만 6,144명 중 총 3,575명이 투표했으며, 참여율은 13.67%입니다.

이 가운데 찬성 2,211표(61.84%), 반대 1,343표(37.55%), 무효 21표(0.58%)로 총파업 종료 건이 가결됐습니다.

앞서 화물연대는 지난 7일 민주노총 대전지부에서 긴급 중앙집행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날 오전 조합원 총투표에서 총파업 철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장에선 ‘지도부가 조합원들에게 책임을 떠넘겼다’는 평가가 나왔는데, 이로 인해 투표율 참여도 낮았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파업을 해제한 9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인천 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입구로 화물차들이 잇따라 들어서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파업을 해제한 9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인천 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입구로 화물차들이 잇따라 들어서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파업은 종료됐지만, 정부가 화물연대 피해 기업에 손해배상 소송 지원 방침을 밝힌 만큼 향후 정부의

대응이 주목됩니다.

정부가 지난 24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에 따른 피해 금액을 집계한 결과 총액이 3조 5,000억을 넘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멘트, 석유화학, 철강 분야 등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내렸지만, 운송 차질에 따른 피해가 급격히 누적된 탓으로 보입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