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SBS ‘시티헌터’, 환심 산 첫 출발 10.5%

기사입력 2011-05-26 0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이민호, 박민영 주연의 SBS TV 새 수목드라마 ‘시티헌터’가 환심을 샀다.
AGB닐슨 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25일 ‘시티헌터’는 전국기준 시청률 10.5%를 기록, 순조롭게 출발했다.
MBC TV ‘최고의 사랑’(17.4%)보다는 낮은 수치지만, KBS 2TV ‘로맨스 타운’(10.3%)을 근소한 수치로 따돌렸다.
성·연령별로 40대 여성층에서 15%로 가장 많이 봤다. 지역별로는 부산에서 11.8%로 가장 높은 시청률을 보였다.
전작인 ‘49일’의 첫 방송 시청률은 8.6%, 20회 평균 시청률은 11.9%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티헌터’가 될 윤성(이민호)의 운명이 예상되는 어린 시절과 성인이 돼 본격적인 활약을 펼칠 그의 모습이 그려졌다.
북파공작원으로 적을 섬멸하라는 명령을 받았으나 조국에 배신당해 사망한 윤성의 아버지 무열(박상민), 무열을 대신 윤성을 강인하게 키우며 복수를 꿈꾸는 진표(김상중)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일본 만화작가 호조 쓰카사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A도 모바일로 공부한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