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개콘` 최효종, 김문수 `나는 도지사다` 패러디 풍자

기사입력 2012-01-02 0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시사풍자 개그로 인기를 얻고 있는 개그맨 최효종이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119 전화 논란 사건을 풍자했다.
최효종은 지난 1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사마귀 유치원' 코너에서 용감한 소방관이 되는 방법을 설명하면서 김문수 도지사의 '나는 도지사다' 사건을 패러디 해 선보였다.
최효종은 소방관이 되기 위해서는 봉사 정신과 장난 전화를 견뎌내는 인내심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뿐 아니라 "하루 12시간 씩 근무하고 출퇴근과 밥 먹는 시간 등을 제외하면 3시간의 자유 시간이 남지만 인원이 턱없이 부족하기에 바로 출동 명령이 내려진다"고 일선 소방관의 현실을 폭로했다.
최근 논란이 된 김문수 도지사 관련 사건도 빼놓지 않았다. 최효종은 "도지사의 음성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아무리 불을 잘 꺼도 도지사 음성을 기억 못하면 좌천될 수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김 도지사는 지난달 19일 119에 긴급 전화를 걸어 '나는 도지사 김문수입니다'라고 반복적으로 말하며 소방관의 관등성명을 요구했다.
전화를 받은 남양주소방서 소속 소방관은 용건을 말하지 않은 김 도지사의 전화를 장난전화로 간주하고 관등성명을 하지 않았다. 이후 해당 소방관은 전화 응대 관련 근무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전보 조치됐다 논란이 커지자 다시 원대 복귀하는 해프닝을 빚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