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코알라 키드’ 감독, ‘소시’ 써니 안티? “멤버 중 가장 럭셔리하지 않다”

기사입력 2012-01-03 1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화 ‘코알라 키드: 영웅의 탄생’(제작 디지아트프로덕션)의 이경호 감독이 소녀시대 ‘써니’를 섭외한 이유를 밝혔다.
이 감독은 3일 오후 서울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코알라 키드:영웅의 탄생’ 언론시사회에서 “‘소녀시대’의 써니가 유독 코알라를 닮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써니가 목소리 연기한) 미란다가 럭셔리한 느낌이 나면 안 된다”며 “한 방송 버라이어티에서 나온 써니가 수수한 이미지가 있더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렇다고 써니가 럭셔리하지 않다는 게 아니다”라고 해명하며 “그런 이미지가 잘 어울린다는 말이다. 또 목소리에 강단이 있어 콱 박히는 맛이 있어서 섭외했다”고 덧붙였다.
‘코알라 키드: 영웅의 탄생’은 외톨이 서커스 코알라 쟈니가 호주의 대초원을 지키기 위해 동물 친구들과 함께 악어 보그 일당에 맞서며 진

정한 영웅으로 탄생하는 모험을 그린 어드벤쳐 애니메이션이다. 샤이니의 태민이 쟈니, 소녀시대의 써니가 미란다로 목소리 출연했다. 배우 윤다훈이 쟈니의 욕심쟁이 매니저 하미쉬로 나온다. 12일 개봉 예정.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 사진 팽현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파월 "12월 금리인상 속도 늦춰야"…뉴욕증시 급등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월드컵 17번 '최다' 중계 88세 해설자…"아직 라디오 중계가 더 좋아"
  • [카타르] "내가 머무를 곳은 여기뿐"…호날두, 사우디 품으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