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초한지 이범수, 검찰에 천하그룹 비리 고발 ‘역습 시작’

기사입력 2012-03-06 23: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슬기 기자] 6일 방송된 SBS 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에서 검찰에 출두한 이범수가 넌지시 천하그룹의 비리를 고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방(이범수 분)은 “조사가 끝났으니 그만 나가보라”는 검사의 말에 “이대로 끝낼 것이냐. 큰 거 하나 물어보지 않을 것이냐”고 운을 뗐다.
유방은 “상대는 대기업이다. 사심 없이 수사할 자신이 있느냐”고 눈치를 보고, 검사는 그의 제안을 덥석 문다.
검사는 수색영장을 들고 천하그룹으로 들이닥치고 이 사실을 알아 챈 모가비(김서형

분)는 조작한 회계 장부를 황급히 다른 곳으로 빼돌린다.
유방의 팽성실업은 앞서 항우(정겨운 분)와 모가비의 음모에 의해 최종 부도 처리됐다. 급기야는 천하그룹에 합병될 처지에 놓였고 유방은 배임 및 횡령죄로 검찰에서 소환됐다.
그들의 공격을 가까스로 막아낸 유방 측의 역습이 시작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첫 '서울특별시기관장'…박원순 아들 귀국
  • 미국 시카고 도심서 흉기에 찔려 숨진 시신 발견... 사흘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
  • WHO "현 상황에선 코로나19 사라질 것 같지 않다"
  • 베이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닷새째 '0명'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네팔서 장마로 잇단 산사태 발생…최소 16명 사망·45명 이상 실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