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빛과그림자 남상미, 친아버지 조총련계라는 소식에 충격

기사입력 2012-03-06 23: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정선 기자] 6일 방송된 MBC 드라마 ‘빛과 그림자’ 30회에서 정혜(남상미 분)가 친아버지의 소식을 접하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
이날 정혜는 태성(김희원 분)을 통해 어릴 적 자신의 사진을 갖고 있는 재일교포 조총련계 친아버지가 나타났다는 사실을 듣는다.
정혜는 자신의 연인 기태(안재욱 분)가 조폭단체 수괴혐의로 교도소에 수감돼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친아버지 소식까지 전해 듣고 힘겨워한다.
태성은 “그 사람이 아직 네 친아버지가 맞는지 확실히 모르겠지만 기태 일에만

매달려 있지 말라”고 충고한다.
태성의 진심 가득한 충고에 정혜는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한 채 눈물을 글썽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방송에서는 이밖에 철환(전광렬 분)과 수혁(이필모 분)이 자신에게 범죄단체 수괴혐의를 덮어씌운 배후임을 알아챈 기태가 분노를 드러내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폐기 고기 빨아 쓴' 송추가마골 갈비…사과문 공개에도 '공분'
  • 셀트리온 3형제, 코로나19 치료제 효과 소식에 나란히 '상승'
  • 단국대 "1학기 등록금 10% 환불 결정"…총 77억7000만 원
  • 내년 최저임금, 경영계 '삭감안' 놓고 노사 신경전 이어져
  • "내 여자친구 성폭행"…30년 지기 살해 후 신체 훼손 '징역 20년'
  • "사랑하는 사이"…12살 제자 성폭행 후 결혼까지 한 미국 여성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