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비둘기 하이힐 논란, 살아 있는 생명체로 구두를... “예술 아닌 엽기”

기사입력 2012-03-06 23: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정선 기자] 살아 있는 비둘기를 이용해 하이힐을 제작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해외 패션 관련 인터넷 미디어에 살아있는 비둘기를 이용해 제작한 하이힐 사진이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공개된 하이힐에는 두 마리의 흰 비둘기가 여성의 발등에 앉아 날개를 펼치고 앉아 있다. 문제가 된 점은 이 두 마리의 비둘기가 모형이 아닌 실제 비둘기라는 것이다.
비둘기 하이힐을 제작한 사람은 독일의 디자이너로 이를 하나의 작품으로 생각하고 만든 것으로 알려

졌다.
그러나 대중들은 소재주의 혹은 선정주의에 빠진 엽기적인 고안물이라 여기며 논란의 불씨를 당겼다.
‘비둘기 하이힐’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비둘기로 하이힐을 만들 생각을 했을까.” “징그럽고 불쌍하다.” “저걸 어떻게 신고 다녀.” 등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문체부 장관 "최숙현 선수 관련 '일벌백계'…악습 바꿀 마지막 기회"
  • '집단감염' 대전, 첫 전파자 찾았다…51번·60번 매개 57명 감염
  • "감시 스트레스에 공황장애도"…CCTV로 감시하는 '빅브라더' 사장님들
  •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전자담배 판촉 금지 법률안' 유감"
  • 중국 여성, 홍수로 물에 띄운 비상용 타이어 위에서 '출산' 화제
  • 하태경 "정의당, 안희정에만 왜이리 가혹…참 못됐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