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현우, '허당' 인증한 어설픈 입수 자세…시청자 폭소

기사입력 2013-05-27 09:24 l 최종수정 2013-05-27 09: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런닝맨'에 출연한 배우 이현우가 어설픈 입수자세로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런닝맨’에는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의 주연배우 김수현과 이현우가 출연해 꽃미남체육대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게임에서 진 김종국과 이현우가 벌칙으로 입수를 하게 됐습니다. 김종국은 입수 도중공중에서 모자를 쓰는 여유를 보였지만 이현우는 당황한 모습을 감추

지 못했습니다.

이어 이현우는 "이거 무슨 공중에서 3초를 머문다"고 말하자 김종국은 "얘도 뻥을 잘 치네. 무슨 공중에서 3초야"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습니다.

이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 “엄살쟁이 이현우” “완전 허당이네 입수 자세 최고” “예능감 있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 해당 영상 캡처]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