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류수영 구멍심판 등극, 시청자의 눈으로 ‘강 건너 불 구경’

기사입력 2013-05-27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진짜 사나이’ 류수영이 구멍심판으로 등극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서 여섯 멤버들의 산악 포병여단 화룡대대 훈련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전 훈련 후 개인정비시간에 짬이 난 류수영, 서경석, 손진영은 상병 장준화, 현정민과함께 커피내기 탁구대결을 벌였다. 손진영과 서경석은 각자 자신의 선임과 짝을 이루어 대결을 펼쳤고 류수영은 심판을 맡았다.
경기 초반 류수영은 제대로 된 판결로 등 이전에 보여줬던 퍼펙트 가이의 면모를 보이는가 싶더니 경기가 중반으로 들어서자 시청자모드로 돌입했다.
네트에 걸린 공을 보지 못해 점수를 잘못 주는 것은 물론, 선수의 폼에 눈이 팔려 해설을 해 경기를 방해하는 것도 모자라 엉뚱한 판결을 내리며 시청자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이후 계속된 게임에도 판결은

뒤로한 채 관람객의 모습으로 넋을 잃고 경기를 관람해 격투기 선수 출신인 장준화 상병이 “심판!”이라고 소리를 지르게 만들며 구멍심판으로 등극했다.
류수영은 이후 인터뷰에서 “원래 스포츠에 대한 승부욕이 별로 없어서 누가 몇 점 내는지 관심이 없다. 멋진 자세로 경기에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해명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MBN스타 금빛나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권성동, 강릉 미사일 낙탄에 "재난문자 하나 없어…군 대응 무책임"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법원 "비트코인, 금전 아냐…이자율 상한 적용 안 받아"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