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너목들’ 이보영 “‘서영이’ 종영後 우울…힘들었다”

기사입력 2013-05-29 1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이보영이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차기작으로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보영은 29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극본 박혜련/ 연출 조수원) 제작발표회에서 “‘내 딸 서영이’ 끝나고 한동안 힘들었었다”며 지난 날을 회상했다.
이어 “서영이를 떠나보내는 것 자체로 우울하고 기분이 다운됐었다”며 “‘너의 목소리가 들려’ 대본을 받고 좋은 에너지를 받을 수 있을 것 같아 차기작으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그는 “총 4부 대본을 받고 재밌게 읽었었는데 낚인 것 같다”며 “이제 슬슬 드라마가 스릴러로 변하는 것 같다. 다음 촬영이 두려워지지만 열심히 하겠다”고 농담 섞인 촬영 후기를 전했다.
이번 드라마에서 또 한 번 변호사를 연기하는 것에 대해서 “서영과 장혜성은 직업만 같을 뿐”이라면서 “서영은 변호사라는 직업을 통해 자신의 과오를 반성하는 인물이었다. 혜성은 변호사로서 기본적으로 자아도취 성향이 강한 밝은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설레는 로맨스, 긴박감 넘치는 사건, 코믹한 캐릭터의 향연으로 사랑과 성장, 따뜻한 인간애를 보여 줄 판타지 로맨스다.
속물이지만 사랑스러운 국선 변호사 장혜성 역을 ‘국민며느리’ 이보영이, 상대방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초능력 소년 박수하 역에 이종석과 허당 국선 변호사 차관우 역을 윤

상현이 맡았다. 이외에도 이다희, 김가은, 김광규, 정웅인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은다.
드라마 ‘청담동 앨리스’ ‘태양을 삼켜라’ 등을 연출한 조수원 감독과 ‘드림하이’로 신드롬을 일으킨 박혜련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오는 6월5일 첫 방송된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염은영 인턴기자/ 사진 강영국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화물연대 "일하는 XXX들 객사할 것"…원희룡 "조폭행위 멈춰라"
  • 30대 상무·40대 부사장 발탁…삼성전자 임원 인사 발표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중국, 한국 등 전세계서 '비밀경찰서' 운영 의혹…"최소 102개"
  • 윤 대통령, 떠나온 청와대 영빈관 '재활용'…탁현민 "당연한 것"
  • [카타르] '토트넘 절친' 손흥민·히샬리송, 운명의 맞대결 후 축하와 위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