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대구사건 용의자, 여대생 태운 택시기사 ‘가장 유력하다’

기사입력 2013-05-29 19: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구사건 용의자로 여대생을 태운 택시기사가 지목되고 있다.
최근 대구 여대생 남 양 살해 사건을 수사 중인 대구 중부경찰서는 남 양이 실종 직전에 탄 택시기사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용의 차량을 압축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남 양이 실종된 지난 25일 새벽 4시 이후 대구 중구 삼덕동에서 경북 경주 화천의 저수지까지 통행한 택시를 중심으로 조사하고 있다.
이를 위해 경찰은 택시가 이동한 것으로 추정되는 국도나 고속도로, 남 양의 집 주변 등의 CCTV를 분석해 용의 차량을 압축하고 있다.
또 택시기사가 20~30대의 젊은 남자로 보였다는 목격자 진술에 따라 택시업체를 상대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지난 25일 오전 4시20분 대구시 중구 삼덕동 클럽 골목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헤어진 여대생 남(22) 양이 택시를

탄 뒤 실종됐다.
남 양 가족은 이날 오후 7시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으며, 남 양은 이튿날인 26일 오전 10시 30분 경북 경주시 건천읍 화천리 한 저수지에서 시신 상태로 낚시꾼에게 발견됐다.
발견 당시 남 양은 하의가 벗져지고 상의는 속옷만 걸친 상태였으며, 윗니 3~4개가 부러지고 얼굴에 심한 타박상을 입은 상태였다.
[MBN스타 김나영 기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여당 지도부와 200분 만찬…주호영에 "수고했다" 포옹
  • 박희영 용산구청장 징계절차 시작…당 윤리위 "품위유지 위반 묻겠다"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주한미군에 '우주군' 창설…북한 ICBM 위협 대응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