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구가의서` 종영임박‥이제 수지 표정 밖에 안보여?

기사입력 2013-06-25 0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r />
MBC 드라마 ‘구가의 서’에 출연하고 있는 수지가 다양한 표정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극중 담여울로 출연 중인 특유의 맑고 깨끗한 눈망울로 슬픔, 공포, 원망, 애틋함의 감정을 담은 눈빛을 보여 시청자를 사로 잡은 것.
지난 24일 방송된 23회에서 수지(담여울 역)가 다칠 것이 염려되어 이별을 하고자 하는 이승기(최강치 역)를 절절한 슬픈 눈물로 붙잡았다. 그리고 수지는 조관웅의 계략으로 납치를 당해 의자에 묶여 거대한 철퇴로부터 목숨을 위협받게 되자 공포에 떠는 눈빛으로 벗어나기 위해 몸부림 쳤다.
이어 자신을 구하러 나타난 강치를 보는 순간 그를 때리며 발로 차기도 하는 등 사랑하는 자신을 떠나려 했던 그에 대한 눈물 가득 고인 원망의 눈빛를 보이기도 했다.
또 서부관(윤주만 분)이 쏜 총에 주인공들 중 누가 맞았는지 알 수 없는 의미심장한 마지막 장면에서 최강치를 애틋하게 바라보며 눈물을 머금은 눈빛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안타깝게 했다.
한편, 월화극 시청률 1위를 이어가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구가의 서’는 25일 밤 10시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현우 기자 nobodyin@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7명 숨진 현대아울렛 합동감식…담배꽁초 없고 전기차 폭발도 아니다?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