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유아인 종영소감, 역사왜곡 논란에 대한 아쉬움 “안녕”

기사입력 2013-06-27 00:55


[MBN스타 김나영 기자] SBS 월화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 유아인이 종영소감을 남겼다.
지난 26일 유아인은 자신의 트위터에 “다 보고 있는 앞에서도 날조하고 어제의 사실인데도 부정하고 어느 백성도 모르게 잘난 지들끼리 한문 텍스트로 기록한. 그것이 역사가 아닌가. 필터링이 아니라 사극으로 세뇌되고 학습된 그것들. 코에 걸어 코걸이. 다른 생각 한번쯤 품어본, 그것의 가치. 우리가 왜곡한 것이 진실인지, 그저 고정관념인지. 누가 장담할 수 있을까요. 치밀하지 못했으나. 버겁게도 조금 달랐던 시선. 그 가치 안에서 완전히 새로웠던 숙종을 연기할 수 있어 더없이 행복했습니다. 또 만나요. 또, 안녕! 안녕?”이라는 글을 올렸다.
 SBS 월화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 유아인이 종영소감을 남겼다. 사진= MBN스타 DB<br />
SBS 월화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 유아인이 종영소감을 남겼다. 사진= MBN스타 DB
유아인의 글은 종영 후 시원섭섭하 심경과 함께 드라마의 왜곡 논란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역사는 어찌해도 과신이고, 어찌해도 왜곡이지. 우리는 각자의 잣대로, 그런 필터로, 우리에게 제공된 그나마 가장 아구가 맞는, 그럴듯한 자료로 믿어버리면 그만. 일까요? 결국은 스스로 믿고 싶은 것을 믿겠지. 한없이 나약한 인간이기에. 생각 많고 말도 많고 오지랖 넓은 이 밤. 나나 너나 여기 있는

우리 그리고 외로운 우리들. 변화시키겠다는 오만. 그만할거야. 안녕”이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지난 25일 종영한 ‘장옥정’은 기존에 여덟 번이나 사용한 장희빈을 소재로 한 드라마로, 장옥정을 재해석하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첫 방송을 시작했지만 역사왜곡논란이 번번히 드라마의 발목을 잡았다.
김나영 기자 kny818@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