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TEN2’ 표절 의혹…OCN “아니다” 부인

기사입력 2013-06-27 18:55


<br />
케이블 채널 OCN 드라마 ‘특수사건전담반 TEN2’(이하 TEN2)가 웹툰 ‘프릭’을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프릭’이 연재되고 있는 스투툰의 운영자는 27일 스투툰 공식 블로그를 통해 TEN2 10화의 도입 부분이 만화와 비슷하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운영자는 “지난 16일 방송된 TEN2 10화 ‘15년’의 도입부와 여러 가지 설정들이 4월 23일부터 5월 23일까지 연재됐던 스투툰 ‘프릭’의 두 번째 에피소드 ‘A Better Tomorrow’와 유사한 점이 많다”며 “이 점을 작가님들께서 이의 제기했다. 우연이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닮은 설정들이 표절을 의심하게 만든다”라는 글을 올렸다.
‘프릭’의 그림담당 홍순식 작가는 차 안에서 119에 구조요청을 했던 두 여성이 숨진채 발견된 점과 두 여성이 여고 동창생이며 사인이 복어독이라는 점, 차안에서 음료수 캔이 발견된 점, 두 사람 중 한 명은 여의사고 차안에서 발견된 여고시절 사진이 단서가 되는 점, 두 사람과 단짝이었던 또 다른 친구의 등장 등이 유사하다고 짚었다.
홍 작가는 “물론 TEN2가 전달하고자 하는 주제는 ‘프릭’과는 다르다. 전개되는 과정이나 결말 등. 하지만 이 정도로 유사한 도입부와 설정들이 그대로 차용된 상황을 가볍게 치부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불편해했다.
이에 대해 TEN2 측은 “실제 사례를 모티브로 한 것”이라며 “웹툰을 보지 않았다. 전반적인 전개나 주제의식 등도 판이하게 다르다”고 해명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