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훈, 임수정에 연기 충고 "연기자는 아무나 되냐" 과거 독설

기사입력 2013-06-28 10:05 l 최종수정 2013-06-28 10:38


'이훈, 임수정 연기 충고'

배우 이훈이 과거 임수정에게 연기 충고를 한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지난 27일 밤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 일말의 순정' 특집에는 이재룡, 도지원, 전미선, 이훈, 김태훈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습니다.

이날 이훈은 "나와 이휘재, 유재석이 함께 의류화보 촬영을 한 적이 있는데 그 때 단역 모델들이 많이 왔었다"고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이어 이훈은 "그 친구들에게 꿈이 뭐냐는 질문을 했었다. 그 중 한명이 배우가 되고 싶다고 했는데 외모도 평범하고 나이도 꽤 많아 '연기자는 아무나 되느냐'고 나름 걱정하는 마음에 충고를 했다. 그런데 그 때 그 사람이 지금의 임수정 씨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또한 "그 때 임수정 말고도 또 한명이 더 있었는데 그 분은 오지호 씨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에 최효종과 박미선은 "안 해도 될 말을 왜 했냐"며 "사람 볼 줄 정말 모른다"고 말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훈 대박이다” “임수정이 지금 이 기사를 웃으면서 보고 있을 듯” “임수정씨 정말 멋진 연기자인데!” “이훈 땅을치고 후회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 해당 방송 캡처]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