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렛미인3’, ‘폭력 아빠’에게 벗어나기 위해 성형했다

기사입력 2013-08-16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유명준 기자] 가정을 버리고 떠난 엄마를 닮았다는 이유로 아빠에게 매를 맞아야 했던 안타까운 사연의 주인공이 ‘렛미인3’의 열 번째 렛미인으로 선정됐다.
15일 밤 11시 전파를 탄 스토리온 ‘렛미인3’ 11화가 시청자들로부터 커다란 관심과 호응을 받고 있다. 이 날 방송에서는 가정을 버린 친 엄마를 닮았다는 이유로 아빠에게 매를 맞아야 했던 김지현 씨의 기가 막힌 사연이 공개됐다. 커다랗고 모난 얼굴, 심각한 뻐드렁니 때문에 학창시절 친구들의 놀림의 대상이 됐던 것은 물론, 음식물을 아랫니로 겨우 끊어먹어야 하는 상황으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학창시절 친구들의 놀림보다 김지현씨를 더 절망으로 빠트린 것은 엄마를 닮았다는 이유로 폭력을 행사한 아빠다. 딸을 향한 아빠의 이유 없는 화풀이 때문에 김 씨는 심각한 우울감과 그로 인한 무기력함, 낮은 수준의 자아 존중감을 지니고 있었다. 때문에 ‘렛미인’ 선정 후에도 ‘자신이 없다’는 이유로 수술 포기 선언을 하며 제작진을 패닉 상태에 빠트리기도 했다. 새엄마의 회유와 본인의 의지로 다시 한 번 용기를 낸 김 씨는 렛미인 닥터스의 도움을 받아 갸름한 얼굴형과 깊은 눈매를 지닌 매혹적인 여성으로 변신했다.
김 씨에게 씻

을 수 없는 상처를 안긴 아버지는 “과거 가족을 버리고 떠난 아내를 기억하기 조차 싫은데, 딸이 아내의 모습을 너무 닮아 자신도 모르게 화풀이 하게 된 것 같다”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완벽하게 달라진 딸의 모습을 보고 참회의 눈물과 함께 딸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며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유명준 기자 neocross@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외교부, 미·일 북핵대표와 통화…북한 미사일 대응방안 논의
  • 부모에 15억 고소한 뒤 사라진 딸…'그알' 김규리 실종 사건 재조명
  • "추석에 시어머니가 꿈에 나와"…5억 복권 당첨자가 꾼 꿈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러시아군에 고문당해 팔 뒤틀린 우크라 군인..."수용생활 가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