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백원길, 자살·타살 가능성 없어…네티즌 반응은

기사입력 2013-08-16 13:40 l 최종수정 2013-08-16 13: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백원길’

배우 겸 연극연출가 백원길이 숨진 채 발견돼 네티즌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원도 양양군 서면파출소 관계자는 15일 "백원길 실종 신고가 접수돼 수색작업을 벌이던 중 오전 9시 3분 남대천 상류에서 백씨의 시신을 건져냈다"고 밝혔습니다.

사망한 백원길은 3개월 전부터 양양에서 홀로 생활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소식을 알린 관계자는 "사고 지점은 백원길의 집에서 100m도 안되는 인적이 드문 곳"이라며 "발견 당시 수영도구를 손에 쥐고 있는 점으로 미뤄 수영을 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백원길 사망은) 자살 혹은 타살의 가능성이 없다"며 "현재로서는 부검 계획도 없는 상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백원길의 시신은 속초 모 병원에 안치 됐으며, 유가족과 상의해 서울로 이송 조치할 예정입니다.

백원길 사망에 대해 그의 소속사 물고기엔터테인먼트 임동훈 대표는 "자세한 정황을 파악중이다. 빈소는 16일 오후 서울 둔촌동 보훈병원에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숨진 백원길은

'점프', '브레이크 아웃' 등의 공연을 연출했으며, 드라마 '드림하이', '무신' 등에 출연한 바 있습니다.

백원길의 사망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백원길, 부디 좋은 곳에 가셨길” “백원길.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백원길, 가족들 충격은 어쩌나” “백원길. 드림하이 때 팬이었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백원길 미니홈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