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울랄라세션 “포털에 임윤택 이름 넣어 달라”

기사입력 2013-09-02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박정선 기자] 그룹 울랄라세션이 故 임윤택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2일 방송예정인 Mnet ‘비틀즈코드2’에서 울랄라세션은 자신들의 근황과 함께, 임윤택이 떠난 후에도 의리를 지키고 있는 일화를 전한다.
이날 MC 신동은 “포털에서 울랄라세션을 검색하면 여전히 임윤택의 이름과 함께 ‘리더’라고 되어 있더라”며 질문했다.
이에 울랄라세션 김명훈은 “지난번에 윤택 형의 이름이 포털에서 지워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수정해 달라 요청했다”고 밝혀 잔잔한 감동을 줬다.
팀의 막내 박광선은 “많이 힘들었지만 이제 덤덤히 생각하려 한다”며 임윤택을 떠올리며 때론 웃고 위안을 받기도 한다고 전했다.
그룹 울랄라세션이 故 임윤택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사진=Mnet
그룹 울랄라세션이 故 임윤택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사진=Mnet
한편 이날 ‘비틀즈코드2’는 스타들의 추억과 사랑에 얽힌 사연을 노래로 풀어보는 코너 ‘음악학개론’이 진행되며, 울랄라세션은 故 임윤택이 직접 작사한 ‘낡은 테잎’의 무대를 방송 최초로 공개하며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한다.
박정선 기자 composer_js@mkculture.com


화제 뉴스
  • 윤석열 감찰보고서 논란…"삭제했다" vs "사실 아냐"
  • 여친 폭행한 40대, 가족 반격에 사망…"살인 혐의 적용 안될 듯"
  • 신규확진 438명, 연이틀 400명대 초반…지역발생 414명
  • [속보] 조남관 대검차장, 추 장관에 '직무정지 처분 철회' 호소
  • 진중권 "靑 운동권 작풍에 법치 무너져…대통령이 문제"
  • 전두환, 시위대 향해 "시끄럽다"…1심 선고차 광주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