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유아인 “정유미 특이해? 생각보다 평범, 선입견일 뿐”(깡철이)

기사입력 2013-09-02 11:52

배우 유아인이 정유미와 두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밝혔다.
유아인은 2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깡철이’ 제작보고회에서 자유로운 이미지가 강한 정유미에 대해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별로 안 특이하고 안 자유롭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이날 “평소 자유롭고 유독 특이한 캐릭터를 많이 맡았다. 실제 모습은?”이라는 질문에 “그런 부분도 있고 아닌 부분도 있다.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에 유아인은 “(정유미에 대한)선입견이 강한 것 같다”면서 “유난히 자유로운 것 같지만 사실 평범한 부분도 많다. 편안한 배우”라고 힘을 보탰다.
정유미는 이에 “유아인과는 두 번째 호흡. 이전과는 또 다른 모습인 것 같다”면서 “풋풋한 이전에 비해 이번에는 영화에 맞게 더 남자답고 성숙해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영화 ‘깡철이’는 부산의 부두 하역장에서 일하는 깡으로 뭉친 부산사나이 강철이(유아인)의 이야기다. 병세가 악화된 어머니(김해숙)을 위해 위험한 선택을 하게 되면서 삶의 전환을 맞는다. 오는 10월 개봉 예정.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사진 강영국 기자 kiki202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