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대마초 흡연 혐의’ 최다니엘, 법정구속 …차노아 집행유예

기사입력 2013-10-17 11: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박정선 기자] 대마초를 매매·알선·흡연한 혐의로 기소된 아이돌 가수 최다니엘(21)이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합의1부(함석천 부장판사)는 17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최 씨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징역 1년과 추징금 716만원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대마초 매매·알선죄는 대마초 흡연의 저변 확대와 마약류 확산 방지를 위해 강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다만 피고인이 진지하고 성실하게 재판에 임하고 잘못을 뉘우친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택하되 정상을 참작해 선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최 씨는 지난해 8월∼올해 2월 16회에 걸쳐 영어강사 서모 씨 등에게서 대마초를 공급받아 방송인 비앙카 모블리 등에게 전달하고 수차례 피운 혐의로 지난 3월 기소됐다.

대마초를 매매·알선·흡연한 혐의로 기소된 아이돌 가수 최다니엘(21)이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사진=투웍스 제공
대마초를 매매·알선·흡연한 혐의로 기소된 아이돌 가수 최다니엘(21)이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사진=투웍스 제공

한편 최 씨와 함께 대마초 흡연 협의로 기소된 배우 차승원의 아들 차노아(24) 씨에게는 징역 6월형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박정선 기자 composer_js@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삼성전자 '어닝쇼크'…영업이익 31.7% 급감 [김주하 AI 뉴스]
  • 병무청장 "BTS도 군복무 하는 게 바람직"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대낮에 아내 살해한 남편, 자신 제압한 시민에 "너도 이해할 걸?"
  • 美 경찰 '정전 사태' 주범 공개에 네티즌 '빵'터졌다..."키 84cm·몸무게 16kg"
  • 근무 5분 만에 '편의점털이'한 아르바이트생…알고 보니 동종 전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