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그것이 알고싶다’ 아홉 살 소녀의 죽음, 진짜 원인은?

기사입력 2013-12-01 0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홉 살 소녀의 죽음이 시청자들을 분노케 했다.

30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검은 집- 아홉 살 소원이의 이상한 죽음’이라는 주제가 펼쳐져 9세 소녀의 죽음에 대해 파헤쳤다.

이날 방송에서 지난 8월 복막이 찢어지고 장파열로 숨진 소녀 소원이 이야기가 조명됐다.

지난 8월 16일 새벽, 구급대원은 축 늘어진 여자아이를 서둘러 응급실로 옮겼다. 새벽에 집에서 갑자기 구토를 하다 쓰려졌다는 아이는 '코마' 상태로 즉 의식과 맥박이 없었다. 여러 번의 심폐소생술도 소용없었다. 결국 의사는 아홉 살 소원이에게 사망 진단을 내렸다. 의료진은 일반적인 복막염으로는 그렇게 빨리 죽음에 이르지 않는다며 석연치 않은 점을 드러냈다.

범인은 열두 살 언니인 소리(가명)가 진범으로 지목됐다. 하지만 이 자매에게 아빠가 재혼하는 과정에서 새엄마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비밀이 속속 밝혀졌다.

사진=SBS
사진=SBS
소원의 계모는 소원의 상흔과 폭행사실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다 ‘눈을 비비다 생긴 상처’ ‘계단에서 넘어진 상처’ 등으로 둘러댔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대장동 전담수사팀 불협화음?…'부실 압수수색' 뒷말도
  • 미군 철수 후 '최악의 날'…아프간 자폭테러로 47명 숨져
  • [뉴스추적] '불꽃' 튀는 첫 맞수토론…숨은 전략은?
  • 직장동료가 낸 축의금 '5000원'…"사정이 있겠지" vs "손절 의사"
  • '48년간 200억 원 기부'…아이유·유재석 제친 연예계 기부왕은 누구?
  • [영상] '차 쌩쌩' 고속도로 1차선에 나타난 원더우먼의 정체 알고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