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K팝스타3’ 이채연 이채령, 박진영 사랑 ‘듬뿍’

기사입력 2013-12-01 2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SBS "K팝스타3" 방송 중 한 장면
SBS "K팝스타3" 방송 중 한 장면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3(이하 ‘K팝스타3’)의 심사위원 박진영이 유독 이채연 이채령 자매에 대한 애정을 가감 없이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채연 이채령 자매는 1일 오후 방송된 ‘K팝스타3’에 나란히 등장했다. 이채연은 14세의 나이로 “노래보다 춤에 더 자신 있다”며 리드미컬한 춤을 선보였다. 그는 또 ‘룰러바이 오브 버드랜드(Lullaby of Birdland)’를 꽤 잘 불렀다.
박진영은 “내가 나올 때 뭐라고 했어? 대박이다”고 감탄하며 소리를 질렀다. 이채연의 동생 이채령이 다음 순서로 등장할 때도 박진영은 “이 집 유전자 기대 된다”며 호들갑을 떨었다. 이미 그의 만면엔 좋아서 어쩔 줄 몰라 하는 표정이 역력했다.
이채령은 아이유 ‘섬데이(Someday)’를 불렀다. 하지만 양현석은 갑자기 그의 노래를 끊었다. 양현석은 “빨리 춤을 보고 싶다”고 했다. 이채령이 춤을 시작하자 박진영은 “이 집 어떡해”라며 “온 가족을 다 데리고 우리 집으로 와라. 펄시스터즈 이후로 가장 가능성이 뛰어난 자매"라고 칭찬했다.
박진영은 아예 “사랑해요”, “아이고 예뻐라. 이걸 어떻게 얘기해나 하나”, "미치겠다. 쟤네가 우리나라의 미래다"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애써 냉정을 찾은 박진영은 “가수라는 직업이 원래 좀 불공평하다. 뭘 갖고 태어난 사람들이 있다. 연습량을 떠나 흑인 음악 느낌, 바운스, 그루브를 알고 노래하는 친구와 모르는 친구는 다르다. 채연 양은 노래와 춤이 부족하지만 제일 중요한 소울, 그루브가 있다. 정말 반했다. 합격이다”고 밝혔다.
양현석도 감탄한 듯 했다. 박진영 만큼은 아니었다. 양현석은 “노래할 때 리듬 타는 그루브가 웬만한 가수보다 좋다. 몇 달 간 얼마나 늘어나는지 보고 싶다. 전문가 손길이 닿으면 발전하는 속도가 엄청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유희열은 “우리 회사에서는 한 번도 보지 못한 유형이다. 난 그저 신기했다. 성장해서 안테나 뮤직에서 보자”고 말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조우영 기자 fact@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남욱도 '그분' 언급…대장동 지분 8% 보유 시사
  • 국민의힘 맞수토론 '개 사과 사진' 공세…윤석열 "기획자로서 사과"
  • 아파트 65명 집단감염 미스터리, 화장실 환기구로 퍼졌나?
  • 피해자 혈액에서 독극물…현장 수거 생수병에선 '미검출'
  • '文부동산' 때린 원희룡 아내 "목동 아파트 8억→26억…노동 의욕 꺾는 일"
  • 김요한 "이재영·다영 언급 후 악플 테러…뜨거운 맛 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