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짝’ 여자 3호 “나는 채식주의자, 고기 요리 안 해”

기사입력 2013-12-05 08:43

‘짝 여자 3호’
‘짝’ 여자 3호가 자신이 채식주의자임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4일 SBS ‘짝’에서는 짝을 찾아 나선 여자 4명과 남자 6명이 펼치는 애정촌 63기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자기소개 시간에 여자 3호는 “특이사항이 있다면 나는 채식주의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채식한 지 9년째 되고 있고 고양이를 키우고 있다. 그래서 이상형은 마음이 따뜻하고 동물을 좋아하는 분이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남자 3호가 “남자친구가

육식만 먹으면 어떻게 할 건가”라고 묻자, 여자 3호는 “남자친구가 고기를 먹는 건 상관없는데 내가 돈을 내가 살 때 고기는 안 사준다. 고기 요리는 안 한다”며 확고한 식습관을 밝혔다.
또 여자 3호는 “나는 동물을 안 먹어도 살 수 있지만 내 취향 때문에 동물이 죽는 게 싫어서 내가 안 먹는 거다”고 전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정연주 인턴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