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유재석 박연경 가드 역할 “가족이나 마찬가지. 길은 안 돼”

기사입력 2013-12-08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방송인 유재석이 박연경 MBC 아나운서의 가드 역할을 해 웃음을 준다.
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고3 학생들을 스튜디오로 초대해 가상 프로그램을 진행한 가운데 박연경 아나운서가 깜짝 등장했다.
이날 박연경 아나운서의 수려한 미모에 노총각 노홍철과 길은 관심을 표현했다. 노홍철은 “형수님 관계자 아니냐”며 사심을 드러냈고, 길도 슬며시 박연경 아나운서 옆으로 자리를 이동했다.
이에 유재석은 “진짜 미안한데 길이는 안 돼”라고 딱 잘라

말했고, 정준하가 “여동생이에요?”라고 과잉보호에 불만을 토로했다.
하지만 유재석은 여전히 “안 돼. 가족이나 마찬가지다. 길이는 안 돼”라고 재차 사심 표출을 가로막아 웃음을 줬다.
화제를 모은 박연경 아나운서는 1987년생으로 동덕여대 경영학과를 졸업 후, 2013년 MBC 신입 아나운서 공채에 합격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송지언 인턴기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 "윤석열, 무능·무식·무당 '3무'…나는 실력·실적·실천 '3실'"
  • 하남·과천 풀린다…다음 주부터 3차 사전청약 시작, 전략은?
  • 구글에 '에이즈 바이러스' 입력하자 '우한사람'으로 번역...중국 네티즌 '분노'
  • 하루 90만 원 벌어도 사람이 없다?…흑산 홍어썰기 기술자 자격증 도입
  • 50년 만에 시베리아서 백두산 호랑이 발자국 발견
  • 김혜수·김희애·조인성 내세우니…명품 플랫폼 소비 '껑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