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범수 대본, `총리와 나` 어딜가나 안 놓네

기사입력 2013-12-14 14: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이범수가 대본을 들고 있는 사진이 화제다.
14일 한 온라인 게시판에는 '이범수 접착대본 시리즈'라는 제목과 함께 KBS2 드라마 '총리와 나' 촬영장에서의 이범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이범수는 진지한 눈빛으로 대본에 몰입하고 있다. 촬영 쉬는 시간에도 때

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대본삼매경에 빠져있는 모습이다.
'총리와 나'에서 최연소 국무총리 권율 역을 맡은 이범수는 극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주인공답게 항상 대본을 들고 다니며 틈날 때마다 캐릭터를 연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와 나'는 고집불통 대쪽 총리와 결혼하고 싶어 안달 난 20대 꽃처녀의 코믹 반전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오늘도 신규확진자 최대 7천 명 안팎…산후조리원 신생아도 확진
  • [단독] 동거녀 폭행하고 CCTV까지…지옥으로 변한 동거
  • "대기만 3시간"…확진자 폭증에 선별검사소 북적
  • 부동산 차명투기 범죄수익도 환수…법사위 통과
  • 추미애 "내가 쥴리 키운다고? 지난해 윤석열 키웠다더니"
  • '여성=젖소' 묘사한 서울우유 광고…논란되자 동영상 '비공개' 전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