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노홍철 데스노트, 억지웃음 지었던 지난일 고백 “표정관리가 안됐다”…왜?

기사입력 2013-12-14 1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해당 영상 캡처
↑ 사진=해당 영상 캡처


'노홍철 데스노트' ‘더 지니어스’

방송인 노홍철이 ‘데스노트’를 언급해 화제입니다.

tvN 예능 프로그램 ‘더 지니어스 시즌2: 룰 브레이커’에 출연한 노홍철이 전 출연진에게 “데스노트를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자리교환을 통해 연속하는 고유번호를 가진 플레이어 5명으로 스트레이트를 완성시키는 게임인 '자리바꾸기'가 진행됐습니다.

게임을 앞두고 노홍철은 지난 방송의 소감을 다음과 같이 밝혔습니다.

노홍철은 “지난주 첫 촬영 후 집에 갔는데 나도 모르게 데스노트를 만들고 있더라”며 “당시 탈락 후 인터뷰에서는 연신 괜찮다며 억지 웃음을 지었지만 사실은 표정관리가 안 돼서 죽을 뻔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회에서는 나의 캐릭터를 확실하게 보여주겠다”고 말했습니다.

제작

진은 “이번 회에서 사기와 배신의 아이콘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노홍철의 대활약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고 전해 시청자들을 기대를 높였습니다.

노홍철 데스노트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노홍철 데스노트, 찌롱이 형 완전 귀엽다” “노홍철 데스노트, 더지니어스 완전 재밌던데?” “노홍철 데스노트, 노홍철 잘 살아남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 이재명, 이순자 사과 맹비난..."마지막 순간까지 광주 우롱"
  • 하루 90만 원 벌어도 사람이 없다?…흑산 홍어썰기 기술자 자격증 도입
  • 50년 만에 시베리아서 백두산 호랑이 발자국 발견
  • '중국 최고령' 67세에 딸 출산한 여성 근황 보니…인플루언서로 변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