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카라, 니콜 포함 ‘완전체’ 사실상 마지막 무대 서다

기사입력 2013-12-14 20:01 l 최종수정 2013-12-14 2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그룹 카라가 멤버 니콜이 함께 한 사실상 마지막 무대를 선보였다.
카라는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소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DSP 페스티벌(DSP Festival-22nd Anniversary)에 참여했다.
이날 오프닝 무대를 꾸민 카라는 내년 1월 계약 만료되는 니콜을 포함,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 강지영 전 멤버가 무대에 올랐다.
니콜은 계약 만료 관련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다만 “선배님들과 함께 서게 돼 기쁘고 영광이다. 리허설 때 많이 떨렸다”며 “특별하고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무대가 준비돼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했다.
니콜은 최근 DSP미디어와 재계약 의사가 없음을 밝힌 상태. “계약 만료 후에도 카라로 활동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으나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만큼 사실상 카라로서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셈이다.
이날 카라는 ‘스텝’ ‘루팡’ ‘점핑’ ‘숙녀가 못돼’ ‘허니’ ‘프리티걸’ ‘미스터’ 등 자신들의 히트곡을 비롯해 핑클의 ‘영원한 사랑’을 선보였다.
한편 DSP 페스티벌은 DSP미디어 22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패밀리 콘서트로 은지원 장수원 김재덕(젝스키스, 제이워크), 오종혁 유연석 하현곤 김상혁 김태형 노민혁(클릭비), 투샤이, 박정민(SS501), 카라, 레인보우, 에이젝스 등이 참여해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무대를 꾸몄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psyon@mk.co.kr/사진 유용석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남욱, 원주민 만나 "인허가 확신…비선과 얘기하고 있다"
  • 부동산 차명투기 범죄수익도 환수…법사위 통과
  • [단독] "4살 아들 팔꿈치 빠져"…어린이집 학대 의혹 수사
  • [단독] 동거녀 폭행하고 CCTV까지…지옥으로 변한 동거
  • 추미애 "내가 쥴리 키운다고? 지난해 윤석열 키웠다더니"
  • '여성=젖소' 묘사한 서울우유 광고…논란되자 동영상 '비공개' 전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