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무한도전 쓸친소, 지상렬 대놓고 러브콜! “길 이어 제8의 멤버 되나…”

기사입력 2013-12-28 20:19

사진=해당영상캡처
↑ 사진=해당영상캡처


‘무한도전 쓸친소’

방송인 지상렬이 정형돈에게 덕담 아닌 덕담을 했습니다.
오늘(28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쓸친소(쓸쓸한 친구를 소개합니다)' 페스티벌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습니다.

이날 출연진들은 새해 덕담을 전하는 롤링페이퍼 시간을 가졌습니다. 지상렬이 정형돈에게 덕담 대신 무한도전을 내려놓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이어 유재석은 정형돈의 롤링페이퍼를 읽었습니다. 그러던 중 유재석은"이분은 검은 색 펜으로 쓰셨네요"라며 연하장을 뚫어져라 봐라 봤습니다. 글씨체를 알아 볼 수 없었습니다.

이에 유재석은 지상

렬에게 다가가 "뭐 라고 쓴 거냐"고 물었습니다. 그 말을 들은 유재석은"형돈아, '무한도전'내려 놓아라"라고 밝혀 모든 이들을 웃게 했습니다.

‘무한도전 쓸친소’ 소식을 전한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쓸친소, 쓸친소 간만에 완전 웃겼다” “무한도전 쓸친소, 내년에도 기대할게요~” “무한도전 쓸친소, 무한도전 파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