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보영 오열 '가슴 찢어지는 듯 실감나는 연기에도…표절 의혹' "다시봄과 똑같아?"

기사입력 2014-03-05 14:04

이보영 오열, 타임워프, 다시봄/ 사진=SBS 방송 캡처
↑ 이보영 오열, 타임워프, 다시봄/ 사진=SBS 방송 캡처


이보영 오열 '가슴 찢어지는 듯 실감나는 연기에도…표절 의혹' "다시봄과 똑같아?"

'이보영 오열' '다시봄' '타임워프'

'신의 선물 14'일에서 이보영의 오열 연기가 호평을 받고 있는 가운데 표절 의혹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5일 '신의 선물 14일' 2회에서는 아이를 잃은 엄마의 처절한 심경을 담은 이보영의 오열 연기가 그려졌습니다.

이날 이보영은 유괴한 딸을 찾기 위해 자신이 작가로 있는 공개수배 프로그램에 출연해 납치범을 향해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그러나 며칠 후 딸의 시신이 저수지에서 발견됐고, 이보영은 다시 한번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신의 선물 14'일이 때아닌 표절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5일 '신의 선물'의 원작이 웹툰 '다시봄'이 아니냐는 소문이 퍼졌기 때문입니다.

이미 예고된 향후 드라마의 내용에 따르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김수현은 2주 전으로 되돌아가는 '타임슬립' 현상을 겪고 전직 형사 기동찬(조승우 분)과 함께 딸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를 펼치게 됩니다.

웹툰 '다시봄'에서는 딸을 교통사고로 잃은 어머니가 자살클럽에서 만난 사람들과 모텔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며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그러나 주인공이 정신을 차리고 보니 목숨을 끊기 2일 전으로 시간이 되돌려져 있습니다. 이후 다시 목숨을 끊어보지만 시간여행을 계속하게 됩니다. 다만 이후 전개는 드라마와 조금 다릅니다. 주인공이 딸의 목숨을 건진 뒤에도 시간여행이 계속되면서 삶을 되돌아보게 되는 스토리가 펼쳐칩니다.

5일 SBS 드라마국 관계자는 "'신의 선물'

은 원작이 없는 작품이다. 웹툰 '다시봄'이 원작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들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보영 오열과 다시봄에 대해 누리꾼들은 "이보영 오열, 내 가슴이 애는듯" "이보영 오열, 소재는 돌고 도는 거지" "이보영 오열, 딸 잃고 타임워프 해서 딸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것 똑같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