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기웅 눈물, “구급차 안 비켜줘 속상했다”

기사입력 2014-03-05 15:50

박기웅이 하지절단 사고를 당한 이종순 씨를 만나 당시 위급했던 상황을 떠올렸다.
박기웅은 지난 4일 방송된 SBS ‘심장이 뛴다’에서 지난해 말 12중 추돌사고로 다친 사람을 도와주려다 사고를 당해 오른쪽 다리를 절단하게 된 이종순 씨를 만났다.
박기웅은 “내가 만난 사람 중 가장 위급한 분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긴장도 많이 했고 30분이 3시간처럼 느껴졌다”면서 “비켜달라고 하는데

안 비켜줘 너무 속상했다. 눈물이 났다”고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이종순 씨는 “중환자실에서 죽는 줄 알았다”면서 “살아나니 탤런트도 본다. 남편에게 미안하긴한데 참 좋다”며 오히려 박기웅을 위로했다.
박기웅을 보며 아들 같다던 이종순 씨는 결국 지난해 교통사고로 먼저 세상을 떠난 아들 생각에 눈물을 흘려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