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中 누리꾼, 판빙빙 ‘엑스맨’ 출연 분량 놓고 의견 분분

기사입력 2014-05-27 08:41

판빙빙
↑ 판빙빙
판빙빙

[MBN스타 대중문화부] 중국 누리꾼들이 배우 판빙빙의 영화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이하 ‘엑스맨’) 출연 분량을 놓고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3일 개봉한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에서 판빙빙은 텔레포트 능력을 지닌 돌연변이 블링크 역을 맡았다.

판빙빙에게 ‘엑스맨’은 지난해 개봉한 ‘아이언맨3’에 이어 두 번째 할리우드 출연작이다. 이에 중국 누리꾼들은 개봉 전부터 ‘엑스맨’ 속 판빙빙의 존재감과 활약에 대해 기대를 모아왔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연 ‘엑스맨’ 속 판빙빙의 존재감을 미비했다. 러닝타임 134분 중 그녀가 등장하는 건 5분에 불

과했던 것이다. 여기에 대사는 “시간이 다 됐다”(Time's up)는 두 마디에 불과해 굴욕 아닌 굴욕을 샀다.

‘엑스맨’을 접한 중국 누리꾼들은 의견이 분분한 상태다. 중국의 다수 연예전문지 역시 “판빙빙이 ‘엑스맨’에서도 편집이 됐다. 항상 들러리에 불과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