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영희 '노상 방뇨' 논란, 결국 "죄송합니다"

기사입력 2014-07-16 19: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영희/ 사진=채널E
↑ 김영희/ 사진=채널E


개그우먼 김영희가 방송 중 밝혔던 고속버스 방뇨 사건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김영희는 지난 11일 E채널 '연애전당포'에 출연해 "고속버스에서 방뇨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영희는 방송에서 남자 친구와 여행을 갔다 귀가 하던 중 소변이 너무 마려워 고속버스 뒷좌석에서 소변을 봤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는 방뇨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빈 음료수 캔까지 바닥에 버렸다고 했으며, 자신이 본 소변이 고속버스 움직임에 따라 좌우로 움직였다고 말해 다른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김영희는 "왜 버스 기사에게 내려달라고 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내려달라는 게 쑥스러웠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김영희의 고백이 구설수에 오르자 이날 오후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치우고 내렸

습니다"라고 짧게 해명했습니다.

이 같은 해명에도 논란이 계속되자 그는 이 글을 삭제한 후 "과거 일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방송이라 재미를 위해 과장한 부분도 없지 않아 있지만 제가 잘못한 것에 대해 공인으로서 반성하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이어 "앞으로는 더 조심히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부동산 핵심클릭] 무너지는 '10억 아파트' 클럽, 그리고 통계의 함정
  • [속보] 소방 "탑승자 2명 사망 추정…추가 폭발 우려로 접근 어려워"
  • 정용진, 레스토랑서 아들과 대화 사진 공개…"대화 내용은 절대 못 밝혀"..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손흥민 퇴장 시킨 테일러 심판, 가나전 주심 맡는다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