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영희 '노상 방뇨' 논란, 결국 "죄송합니다"

기사입력 2014-07-16 19: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영희/ 사진=채널E
↑ 김영희/ 사진=채널E


개그우먼 김영희가 방송 중 밝혔던 고속버스 방뇨 사건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김영희는 지난 11일 E채널 '연애전당포'에 출연해 "고속버스에서 방뇨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영희는 방송에서 남자 친구와 여행을 갔다 귀가 하던 중 소변이 너무 마려워 고속버스 뒷좌석에서 소변을 봤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는 방뇨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빈 음료수 캔까지 바닥에 버렸다고 했으며, 자신이 본 소변이 고속버스 움직임에 따라 좌우로 움직였다고 말해 다른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김영희는 "왜 버스 기사에게 내려달라고 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내려달라는 게 쑥스러웠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김영희의 고백이 구설수에 오르자 이날 오후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치우고 내렸

습니다"라고 짧게 해명했습니다.

이 같은 해명에도 논란이 계속되자 그는 이 글을 삭제한 후 "과거 일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방송이라 재미를 위해 과장한 부분도 없지 않아 있지만 제가 잘못한 것에 대해 공인으로서 반성하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이어 "앞으로는 더 조심히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윤 대통령, 기시다 일 총리와 통화…"무모한 도발, 대가 따를 것" 인식 공유
  • '벼랑 끝' 이준석, 중징계되나…이 시각 국민의힘 윤리위
  • 비올리스트 신경식, 오스카 네드발 국제 콩쿠르 2위·청중상 수상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