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종석, SBS 신작 ‘피노키오’서 ‘너목들’ 제작진과 뭉친다

기사입력 2014-09-12 2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이종석이 사회부 기자로 변신한다.
13일 소속사인 웰메이드 측은 “이종석이 SBS 새 수목드라마 ‘피노키오’(극본 박혜련, 연출 조수원) 출연을 확정지었다”고 전했다.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 제작진과 이종석의 재회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드라마 ‘피노키오’에서 그는 남자주인공이자 사회부 기자 최달포 역으로 분할 예정이다.
SBS의 한 관계자는 “달포 역으로 오랫동안 염두해 뒀던 이종석의 캐스팅이 결정됐다. ‘피노키오’에 이종석의 성장된 연기가 어우러져 또 한 번 좋은 작품이 탄생 되리라 고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종석의 소속사 측은 “전 작품을 찍고 있을 당시부터 달포 역에 이종석을 두고 작품을 기획하고 계셨던 감독님과 작가님의 러브콜을 꾸준히 받아왔었다”며 “또 좋은 스태프들을 다시 만나게 돼 영광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피노키오’는 지난해 방송한 SBS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박혜련 작가와 조수원 감독이 다시 의기투합하는 작품으로, 진실을 쫒는 방송사 사회부 기자들의 이야기다. 전작 흥행의 히로인이었던 이종석이 합류를 결정지으며 다시 한 번 대박작품의 탄생을 기대

케 하고 있다.
한편 이종석은 오는 14일 오후 5시 광운대 동해문화예술회관에서 국내 팬들과 서울 팬미팅 ‘2014 Lee Jong Suk FANMEETING in Seoul’을 진행한다. 이어 북경, 태국, 대만 등 해외 도시 5개, 총 6개 도시에서 아시아 투어의 일정을 이어간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