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신대철, 스타제국 문준영에게 일침…"죽을 각오로 싸워라"

기사입력 2014-09-23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준영 스타제국' '신대철'/사진=스타투데이 문준영 SNS 캡처
↑ '문준영 스타제국' '신대철'/사진=스타투데이 문준영 SNS 캡처


신대철, 스타제국 문준영에게 일침…"죽을 각오로 싸워라"

'문준영 스타제국' 신대철'

록밴드 '시나위' 리더인 신대철이 '제국의 아이들' 멤버 문준영의 '스타제국 비판' 중단 사태에 대해 일침을 가했습니다.

신대철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글은 중립적인 입장에서 썼다. 가수 아이돌 등의 연예인 계약서는 보통 동업자 계약서를 빙자한 불평등 계약서"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기획사는 갑으로서 모든 비용을 투자하고 연예인은 을로서 본인의 재능을 제공하는 식이다. 갑은 권리를 강조하고 을은 의무를 강조한다. 상대적으로 갑의 의무는 미약하고 을의 권리는 모호하게 기술한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아이돌의 주 수익원은 행사와 CF. 만약 연기도 잘해서 드라마에 나온다면 짭짤한 수익이 생길 수도 있다"며 "그러나 순위프로 예능을 미친 듯이 나가야 한다. 살인적인 스케줄은 필수"라고 언급했습니다.

또한 "이렇게 말하면 내가 회사의 입장을 두둔하는 것처럼 들리겠지만 구멍은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며 "칼을 뽑았으면 죽을 각오로 싸워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하루 만에 화해하는 것은 다른 말로 기권이라고 하는 것이다. 본인은 아직 젊어서 감정에 더 치우칠 것이고 상대는 노련하고 이 정도 구슬릴 노하우는 넘쳐난다"라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앞서 지난 21일 '제국의 아이들' 문준영은 "피 같은 돈 다 어디로 갔습니까?"라며 소속사 스타제국 신주학 대표를

비난하는 트윗을 게재해 넷 상에서 뜨거운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한편 스타제국 측은 22일 "신 대표가 밤새 대화를 통해 문준영 군과 허심탄회하게 얘기 나눈 결과, 원만히 모든 갈등을 해소할 수 있었다"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준영 스타제국' '신대철' '문준영 스타제국' '신대철''문준영 스타제국' '신대철'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오미크론 명명 논란…기존 백신 유효?
  • 대선 D-100…'높은 비호감' 속 '표심 안갯속'
  • 여자친구 얼굴 수십 차례 폭행…출동 경찰은 귀 찢어져
  • 주말도 4천 명 육박…사망자·위중증 모두 '역대 최다'
  • 굴 삶다 부탄가스 폭발해 손님 3명 얼굴 화상…음주 역주행 '쾅'
  • 김혜수-유해진, 결별 10년 만에 '타짜' 화보서 쿨한 재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