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왔다 장보리 마지막회, 얼굴에 점 찍은 연민정 '아내의 유혹' 패러디까지?

기사입력 2014-10-13 11:23 l 최종수정 2014-10-13 11:26

'왔다 장보리 마지막회' / 사진=MBC
↑ '왔다 장보리 마지막회' / 사진=MBC


'왔다 장보리 마지막회'

MBC '왔다 장보리' 마지막회에서 배우 이유리가 눈 밑에 점을 찍고 '아내의 유혹'의 민소희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12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마지막회에서는 행복한 결말을 맞이하는 장보리(오연서 분)와 그동안의 죗값을 치르는 연민정(이유리 분)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자신이 지금까지 저지른 죗값을 치르기 위해 감옥에 수감 후 출소하는 연민정(이유리 분)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어 이비단(김지영 분)은 문지상(성혁 분)을 찾아 언젠가 국밥을 먹으러 가자고 제안했습니다.

그 순간 왁자지껄한 아이들의 목소리가 들리고, 이에 지상은 "유치원에서 현장 체험을 왔다"고 말했습니다

외모는 똑같지만 성격은 연민정과 완전히 반대의 모습의 인물은 문지상(성혁 분)과 해피엔딩을 예고했습니다.

특히 눈 밑에 점을 찍고 등장한 이 인물은 문지상을 찾은 이비단에 "민소희 선생님이야"라고 자신을 소개해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냈습니다.

민소희의 등

장은 이 작품을 집필한 김순옥 작가의 지난 작품인 '아내의 유혹'을 패러디한 것입니다.

한편, '왔다! 장보리'작가인 김순옥 작가는 SBS 드라마 '아내의 유혹'을 집필한 작가로, 드라마 방영 당시 점 하나만 찍으면 다른 인물이 된다는 설정으로 크게 주목 받은 바 있습니다.

'왔다 장보리 마지막회''왔다 장보리 마지막회''왔다 장보리 마지막회'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