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피노키오’ 이유비, 물오른 미모…‘사상팬 출신 기자’

기사입력 2014-11-06 18: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윤바예 인턴기자]
배우 이유비가 ‘피노키오’ 출연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2시 SBS 목동사옥에서 진행된 수목드라마 ‘피노키오’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이종석, 박신혜, 김영광, 이유비, 이필모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윤유래 역을 맡은 이유비는 “SBS 드라마도 처음이고 조수원 감독님과 첫 드라마를 하게 돼서 무한한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생

팬 출신 기자가 사생 팬 출신의 오빠를 보기 위해 기자가 되겠다는 열정, 한 가지만 파고드는 캐릭터”라며 “윤유래 캐릭터를 잘 표현하기 위해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피노키오’는 사회부 기자가 된 4명의 열혈 청년들이 겪는 청춘 성장 멜로드라마이다. 한편 ‘피노키오’는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후속으로 오는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덩샤오핑의 후계자'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사망
  • 파월 "12월 금리인상 속도 늦춰야"…뉴욕증시 급등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월드컵 17번 '최다' 중계 88세 해설자…"아직 라디오 중계가 더 좋아"
  • [카타르] "내가 머무를 곳은 여기뿐"…호날두, 사우디 품으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