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노홍철 음주측정 결과…0.1% 면허취소 수준 ‘충격’

기사입력 2014-11-14 1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오주영 인턴기자] 방송인 노홍철의 음주측정 결과, 0.1%의 수치로 ‘면허취소’ 수준임이 밝혀졌다.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14일 오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채혈 검사 결과 노홍철의 혈중 알코올 농도가 0.1%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곧 소환 조사할 예정이지만 정확한 날짜는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노홍철은 경찰에 소환되면 왜 술을 마셨는지, 차량으로 얼마나 이동했는지 등 당시 사건 정황을 조사받을 예정이다. 특히 혈중 알코올 농도 0.1%는 면허 취소 1년에 해당하는 수치라 가벼운 처분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1차 음주 측정 거부에 대한 처벌은 따로 이뤄지지 않는다. 3차까지 측정을 거부했을 경우 처벌이 있지만, 노홍철은 채혈 검사에 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노홍철은 지난 7일 오후 11시55분쯤

강남구 논현동 서울세관사거리 인근에서 자신의 벤츠 스마트 차량을 운전하던 중 경찰의 음주 단속에 적발됐다. 이후 그는 MBC ‘무한도전’과 ‘나 혼자 산다’에서 자진 하차하며 활동을 중단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노홍철 음주측정 결과 충격적이네” “노홍철 음주측정 결과 대박이다” “노홍철 음주측정 결과 0.1%라니 많이 마셨나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