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케아코리아, 中보다 높은 가격 논란…한국 호갱님 취급에 소비자 분통

기사입력 2014-11-15 1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케아코리아 가격 논란, 한국은 호갱님?

이케아코리아의 가격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3일 세계적인 가구회사 이케아는 제품 판매에 앞서 한국어 홈페이지(ikea.com/kr)를 개설하고 거실, 침실, 주방, 욕실 가구 등 8500개 이상 제품 사진과 가격을 공개했다.

하지만 가격 공개 후 네티즌들 사이에서 다른 국가에 비해 한국에서 판매되는 제품이 유독 가격이 비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케아코리아
↑ 이케아코리아
TV 장식장 가격은 한국에서 44만 9000원이지만 같은 상품의 현지 가격은 211달러(한화 23만 2000원)로 상당한 차이를 보인다.

이케아코리아 제품의 가격은 가까운 일본이나 중국보다 10~ 50%까지 차이가 났다.

이케아의 유명 책장 ‘빌리’의 경우 한국에서는 9만 9000원인데 반해 중국과 일본에서는 각각 8만 5000원, 8만 7000원대에 팔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조립, 배송 등 부가서비스 비용도 한국이 높은 편이다. 이케아코리아는 픽업·배송 서비스의 기본 요금을 2만 9000원으로 설정했다. 조립 서비스는 배송 서비스를 신청한 경우에만 가능하고 기본 4만원부터 시작합니다. 소파 조립과 커버는 개당 5만원, 벽 설치는 개당 2만원다.

하지만 중국의 경우 거리별, 시간별 차등 요금제를 적용한다. 베이징 이케아 매장의 경우 시간대별로 A시간(9시~오후 2시), B시간(오후 2시~오후

8시), C시간(오후 8시~오후 10시)으로 나눕니다. 이케아 매장을 중심으로 가까운 거리는 49위안(8700원)부터 시작한다.

이같은 가격 차이에 한국 소비자들은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케아코리아 가격 차이 황당하다” “이케아, 한국은 호갱님 취급하네” “이케아코리아 완전 열받는다” “이케아코리아 가격 차이 이유를 밝혀라”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케아코리아 이케아코리아

화제 뉴스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서 전원 항체 형성
  • 코로나19 완치자 혈장 80% 대구·경북에서 공여
  • '코로나 고용쇼크' 6월 취업자 35.2만명 감소…6월 실업률 4.3%
  • 심상정 '조문 거부' 사과 논란…홍준표 '채홍사' 거론에 비판 쇄도
  • 트럼프 정부, 거센 반발 속 비자취소 철회하는 데 합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