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힐러’ 유지태, 카메라가 꺼진 후 펑펑 운 사연

기사입력 2014-12-17 10:19

[MBN스타 손진아 기자] ‘힐러’의 유지태가 캐릭터에 푹 빠져있다.

유지태는 KBS 월화드라마 ‘힐러’에서 상위 1% 스타기자 김문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그는 6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힐러’를 선택, 섬세한 감정 연기로 복잡한 캐릭터의 내면을 표현하며 호평 받고 있다.

특히 지난 16일 방송된 드라마 ‘힐러’ 4화에서는 박민영과 첫 대면하는 유지태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지태는 정치인의 성상납을 폭로한 박민영의 위험을 본능적으로 예감했다. 이에 뒤에서 지켜만 보던 그는 떨림과 아련함이 공존하는 표정으로 박민영의 앞에 나섰다. 또 다른 흥미로운 이야기의 시작을 예고한 것.

장면마다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된 유지태의 표정 변화는 시청자들의 이해를 충분히 도왔다. 유지태는 앞서 드라마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를 통해 실제로도 캐릭터에 깊이 있게 몰입한 경험을 전해 그의 연기에 대한 믿음을 높이기도 했다.

유지태는 “이런 경험은 처음이었다. 카메라가 꺼지고도 눈물이 계속 나 멈출 수가 없었다. 극 중 인물인 김문호로 점점 내가 변화되어 가고 있는 것을 느낀다. 밝은 박민영만 봐도 가슴이 정말 아프고, 박상원 선배를 보면 연민이 느껴진다”며 캐릭터에 푹 빠져있는 심정을 내비쳤다.

촬영의 한 관계자 역시 “유지태는 과도한 액션이나 표현 아닌 미세한 표정 변화만으로도 감정의 다름을 보여줄 수 있는 훌륭한 배우다. 극 중 박민영과의 첫 대면을 계기로 유지태에게도 큰 변화가 생긴다. 과거와 현재를 잇는 인물로서 앞으로 그가 이끌어 갈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힐러’는 정치나 사회 정의 같은 건 그저 재수 없는 단어라고 생각하며 살던 청춘들이 부모세대가 남겨놓은 세상과 맞짱 뜨는 통쾌하고 발칙한 액션 로맨스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