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허삼관’ 이경영 “하지원 父 역할, 장광보다 내가 맞다고” 폭소

기사입력 2014-12-17 11:44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배우 이경영이 영화 ‘허삼관’에서 하지원의 아버지 역할을 맡게 된 에피소드를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영화 ‘허삼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경영은 이날 “원래는 장광 배우가 맡은 의사 역할을 탐냈는데, 하 감독이 ‘그러면 하지원에, 장광 아버지라는 싱크로율이 맞지 않는다. 형님이 장인 어른을 해주셔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비밀리에 세 번째 작품에 대한 어떤 딜도 있어서 흔쾌히 승락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그러면서 “좋은 배우들과 함께한다는 사실만으로도 좋았다”고 덧붙였다.
소설가 위화의 대표작 ‘허삼관 매혈기’를 원작으로 한 ‘허삼관’은 돈 없고, 대책 없고, 가진 것도 없지만 뒤끝만은 넘치는 허삼관(하정우)이 절세미녀 아내(하지원)와 세 아들을 둘러싸고 일생일대 위기를 맞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하정우가 감독도 맡았다. 1월15일 개봉 예정.
jeigun@mk.co.kr/사진 강영국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