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CJ 합작영화 ‘마이가 결정할게2’, 베트남 최고 매출 기록

기사입력 2015-01-05 1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CJ E&M의 한-베트남 합작영화 ‘마이가 결정할게2’(De Mai Tihn2)가 베트남 영화 사상 최고 매출 기록을 경신하며 베트남 영화사를 새로 썼다.
CJ E&M은 5일 “지난해 12월12일 베트남 전역 70개 극장에서 개봉한 ‘마이가 결정할게2’가 12월 30일, 누적 매출 385만 달러(약 42억 원)를 기록하며 기존 베트남 흥행 1위 영화였던 ‘떼오 엠’(TEO EM)을 제치고 역대 베트남 박스오피스 1위 영화에 등극했다. 할리우드 대작 ‘호빗: 다섯 군대 전투’와 정면 대결 끝에 얻은 결과”라고 밝혔다.
‘마이가 결정할게2’는 사랑에 빠지면 모든 행운을 잃어버리게 되는 주인공 호이(호 타이 화, Ho Thai Hoa)가 훈남 화가 남(쿠앙 수, Quang Su)과 그의 썸녀 투레(디엠 마이, Diem My)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그린 코미디 영화. ‘떼오 엠’ ‘마이가 결정할게’ 등에 출연하며 베트남 국민 배우에 등극한 호 타이 화(Ho Thai Hoa)와 ‘떼오 엠’으로 베트남 흥행 1위 감독으로 자리 잡은 찰리 응웬(Charlie Nguyen) 감독이 다시 만나며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한-베트남 최초의 합작 영화로 CJ E&M은 ‘마이가 결정할게2’에 메인 투자사이자 배급사로 참여했다. 또한, 제작 단계부터 프로덕션 관리는 물론 현지 파트너사와 공동으로 마케팅을 진행했다.
‘마이가 결정할게2’의 베트남 역대 박스오피스 1위 등극은 CJ E&M이 베트남 영화 시장에 진출한 지 4년 만에 이뤄낸 성과다. CJ E&M은 지난 2011년 영화 ‘퀵’을 시작으로 베트남 직배 사업을 시작했으며 이후 ‘광해, 왕이 된 남자’ ‘설국열차’ ‘명량’ 등 총 24편의 한국 영화를 현지에 소개해 왔다.
이 과정에서 CJ E&M은 현지의 우수 제작사 및 감독 등 베트남 영화계 인력들과의 네트워크를 꾸준히 확장하며 협력의 폭을 넓혀왔고, 이 같은 노력이 ‘마이가 결정할게2’로 결실을 맺은 것으로 풀이된다.
‘마이가 결정할게2’의 성공에 힘입어 CJ E&M의 해외 영화 시장 진출도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CJ E&M은 재작년 오기환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한-중 합작영화 ‘이별계약’이 약 2억 위안(약 340억 원)의 박스오피스 매출을 기록하며 역대 한-중 합작영화 1위에 올랐다. 또 작년에는 ‘마이가 결정할게2’로 베트남 영화사를 새로 썼다.
올해 1월에는 중국에서 ‘수상한 그녀’를 모티브로 한 한-중 합작영화 ‘20세여 다시 한 번’ 상반기에는 장윤현 감독의 ‘평안도’가 각각 개봉을 앞두고 있다. 베트남에서는 두 번째 한-베트남 합작영화 ‘세 여자 이야기’(3 Girls)가 상반기 개봉을 앞두고 있다.
태국과 인도네시아에서도 합작 영화 제작을 논의 중이다.
정태성 CJ E&M 영화사업부문 대표는 “

여러 국가와의 합작 프로젝트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투자배급사는 국내에서 CJ E&M이 유일하다. ‘이별계약’과 ‘설국열차’를 통해 경험한 성공 노하우가 조직 내 DNA로 체화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양한 국가와의 합작 영화를 통해 국가 간 문화교류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한국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겠다”고 밝혔다.
jeigun@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속보]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한국 22번째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특수본 "이태원 참사 당일 119신고자 2명 사망 확인"
  • [카타르] 손흥민은 벤투 손을 뿌리치지 않았다?…실시간 영상 확인해보니
  • 관세청, '전신형 리얼돌' 수입 허용 검토…미성년·특정인 형상 금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