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힐링캠프’ 하정우, 비행기 공포증 “부산영화제는 KTX로”

기사입력 2015-01-06 0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수영 인턴기자]
‘힐링캠프’ 하정우가 비행기 공포증을 고백했다.
5일 방송된 SBS 예능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하정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하정우는 “높은 곳에 있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문을 열었다.
MC 이경규는 “그럼 영화 ‘롤러코스터’는 어떻게 만들었느냐”고 물였고, 하정우는 “그래서 비행기에 관련된 다큐멘터리를 정말 많이 봤다”고 답했다.
그는 “비행기를 탈 때 많이 기도한다. 그건 겁이 난다. 안 탈 수는 없지 않느냐”며 “그래서 부산영화제는 KTX 타고 간다”고 말했다.
또한 “하와이 갈 때는 전날부터 심란하다. 고소공포증이 있기 때문에”라며 “이륙 후 15분, 착륙 전 15분 정말 긴장된다. 비행기를 탔을 때 난기류를 만나게 되면 기도를 한다. 터블런스는 공포스럽다. 비행기에서 난기류를 만나면 먼저 바운스를

타기도 한다”고 덧붙여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하정우는 뺑소니범을 잡을 사연을 공개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힐링캠프’ 하정우, 의외다” “‘힐링캠프’ 하정우, 상남자 느낌인데” “‘힐링캠프’ 하정우, 고소공포증 있구나” “‘힐링캠프’ 하정우, 비행기 잘 못타는구나” “‘힐링캠프’ 하정우, 극복방법 없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합참 "북 미사일 600km 비행"…외신들 신속 보도
  • "추석에 시어머니가 꿈에 나와"…5억 복권 당첨자가 꾼 꿈
  • 아들 음주 채혈 못하게 간호사에 폭력 휘두른 50대 집행유예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고추 먹는데 살아있는 애벌레 기어 다녀…트라우마 생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