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침 외식족 증가세, 식습관 교육 시급 ‘젊고 소득수준 높을수록’

기사입력 2015-01-06 1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수영 인턴기자]
아침 외식족 증가세를 보였다.
우리나라 성인 3명 중 1명은 저녁식사를 밖에서 사 먹고 있고, 아침에도 외식을 하는 비율이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단국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주세영 교수팀은 1998∼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의 원시 자료를 바탕으로 19세 이상 성인 5만 5,718명을 분석한 결과 저녁식사를 밖에서 사먹는 비율이 1998년 20%에서 2012년 32%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성인의 외식 빈도는 연령ㆍ성(性)ㆍ결혼여부ㆍ학력ㆍ수입ㆍ직업 유무에 따라서도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이 조사에서 국내 성인의 하루 평균 외식 횟수는 0.9회였다. 활동적인 연령대인 20대가 1.2회로 가장 많았고 30∼40대가 1.1회로 그 뒤를 따랐다.
20대의 경우 외식횟수가 하루 평균 0.3회(매주 두 끼 외식)인 75세 이상에 비해 외식을 4배나 많다.
50∼64세 장년층의 하루 평균 외식횟수는 0.8회, 65∼74세는 0.5회에 그쳤다.
모든 연령층에서 남성의 외식 횟수(하루 1회)가 여성(0.8회)보다 잦았다.
미혼자(1.2회)는 기혼자(0.9회)보다, 취업자(1.1회)는 미(未)취업자(0.7회)보다 외식을 많이 했고 교육ㆍ소득 수준이 높을수록 외식횟수는 2배 이상 많았다(중졸 이하 0.5회, 대졸 이상 1.1회).
주 교수팀은 “교육수준과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외식횟수가 잦은 것은 사회생활을 활발하게 하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했다.
미국과 유럽 10개국에서 진행된 조사에서도 남성ㆍ젊음ㆍ미혼ㆍ정적(靜的)인 생활습관ㆍ고열량 섭취를 하는 사람일수록 외식을 선호했다.
이처럼 국내 성인의 외식횟수가 늘면서 식생활의 건강도는 오히려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외식이 잦아지면서 과거보다 더 많은 양의 열량ㆍ지방ㆍ나트륨을 섭취하게 된 것이다.
지난 15년 새 외식을 통한 하루 열량 섭취량은 12%(98년 948㎉→2012년 1063㎉), 비만ㆍ혈관 질환을 부르는 지방 섭취량은 26%(21.6g→27.2g), 고혈압ㆍ위암ㆍ골다공증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나트륨 섭취량은 24%(2371㎎→2935㎎)나 증가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나트륨의 하루 섭취량(2000㎎ 이하)의 약 1.5배를 외식을 통해 섭취하는 셈이다.
주 교수팀은 “98년엔 외식을 통해 섭취하는 단백질ㆍ지방ㆍ나트륨의 양이 전체의 절반 이하(47∼48%)였으나 2012년엔 절반을 넘어섰다는 사실(53∼55%)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외식횟수가 늘어나는 추세는 되돌리기 힘들더라도 건강에 이로운 외식 메뉴를 선택하도록 영양 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외식 빈도가 가장 빈번한 20∼30대 고학력 미혼 남성들을 대상으로 하는, 바른 식습관 교육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아침 외식족 증가세, 직장인들 다 외식할 것 같아” “아침 외식족 증가세, 어머니도 쉬셔야지” “아침 외식족 증가세, 남이 해주는 건 다 맛있어” “아침 외식족 증가세, 건강에 안 좋겠다” “아침 외식족 증가세, 그렇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수원 도심 '알몸' 男 소동…무슨 사연?
  • '선량한 기업인', '기부 천사' 이미지의 젊은 기업인…알고 보니 사기 행각
  • [카타르] 英 해설위원, "16강 확정된 포르투갈은 위험 무릅쓰지 않을 것" 한국 승리 예상
  • 해시브라운에 모기가 '쏙'…맥도날드 또 이물질 논란
  • [카타르] 벤투에 '레드카드'…테일러 심판, 해외서도 비난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