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인천 어린이집 가해 교사 영장, 황당한 궤변 "아이들 사랑해서 그런 것"

기사입력 2015-01-16 19:10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오주영 인턴기자] 인천 K어린이집 가해자 보육교사 A(33)에 대해 구속 영장이 청구될 방침이다. A씨는 피해 아동의 폭행은 인정 하면서도 상습 폭행에 대해서는 혐의를 부인했다.
16일 인천 연수경찰서는 아동복지법상 학대 혐의로 A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전날 긴급체포해 벌인 조사에서 A씨는 지난 8일 원생의 얼굴을 강하게 후려친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했지만 상습 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폭행 피해 아동 4명의 진술을 토대로 추가 범행을 추궁했으나, A씨는 "아이들을 너무 사랑해서 그런 것이지 폭행은 아니었다"면서 가해 학생 폭행 이유에 대해서는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순간적으로 이성을 잃었던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인천 K어린이집 부모들이 제출한 16건의 피해 진술서 중 신빙성이 높은 진술서를 추려 별도 조사를 벌였으며, 추가 조사를 벌인 뒤 이날 오후 늦게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A씨는 지난 8일 낮 12시 50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음식을 남겼다는 이유로 원아 B양의 얼굴을 강하게 때

린 혐의를 받고 있다.
CCTV 영상에서 A씨한테 맞아 내동댕이쳐지듯 바닥에 쓰러진 피해 원생은 울음을 터뜨리지도 않고 바닥에 떨어진 음식을 줍는 행동을 보여 충격을 안겼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어린이집 가해 교사 영장, 저게 무슨 궤변이야" "어린이집 가해 교사 영장, 충격적이다" "어린이집 가해 교사 영장, 합당한 처벌 받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