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경규 “내가 봐도 문자 많아, 딸과 대화 너무 안해”

기사입력 2015-02-21 12:54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정영 인턴기자] 방송인 이경규 딸 이예림 양의 속마음을 듣고 씁쓸해했다.
20일 첫 방송된 SBS 설특집 예능 ‘아빠를 부탁해’에서는 예림의 아빠 이경규, 다은이 아빠 강석우, 윤경이 아빠 조민기, 혜정이 아빠 조재현의 딸들과 함께하는 24시간이 공개됐다.
이날 이경규와 이예림 양은 집 안에 함께있지만, 별다른 대화를 나누지 않고 각자의 시간을 보냈다.
이예림 양은 인터뷰에서 “사실 엄마랑은 되게 친구처럼 친하게 지내는데 아빠랑은 조금 애매한 것 같다”며 “아빠는 그렇게 엄한 부모님도 아니고 또 그렇다고 그렇게 다정하고 친구 같은 부모님도 아니다. 되게 어중간한 사이인 것 같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를 본 이경규는 “내가 (영상을) 봐도 대화를 너무 안 하는 것 같다. 내가 문제가 많다. 나를 처음 보는 거다. 처음으로 딸과 아무런 목적 없이 하루종일 있으니까 특별히 할 얘기가 없다”며 씁쓸해했다.
그는 “딸의 생각을 처음으로 알게 된 건 엄한 아빠도 아니고 편한 아빠도 아니고 애매한 아빠라는 게 제일 정확한 지적이다”고 딸의 생각에 공

감했다.
한편 ‘아빠를 부탁해’는 50대 스타 아빠와 20대 딸이 함께 출연하는 설특집 예능으로 가수 이효리가 내레이션을 맡았다.
이날 아빠를 부탁해 이경규를 접한 누리꾼들은 “아빠를 부탁해 이경규, 대박이다” “아빠를 부탁해 이경규, 예림 양 예뻐” “아빠를 부탁해 이경규, 애매한 사이다 다들” “아빠를 부탁해 이경규, 눈물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