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채널칭, 中 드라마 ‘마지막 황제’ 국내 첫 방송

기사입력 2015-02-26 18: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유지혜 기자] 중국 인기드라마 ‘마지막 황제’가 국내 첫 방송한다.

현대미디어에서 운영하는 드라마 전문채널 CHING(채널칭)에서는 오는 27일 중국 마지막 황제 부의의 파란만장한 삶을 그린 60부작 중국 드라마 ‘마지막 황제’(원제:말대황제)를 방송한다.

‘마지막 황제’는 봉건 왕조인 청나라가 무너지고 중화민국이 건립되는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세 번의 등극과 퇴위를 겪어야 했던 중국 마지막 황제 부의의 파란만장한 삶을 그린다.
사진제공=현대미디어
↑ 사진제공=현대미디어

마지막 황제 부의의 스토리는 여러 차례에 걸쳐 영화와 드라마로 만들어졌는데, 이번 작품은 그 중 가장 분량이 긴 작품인 점이 특징이다. 부의라는 인물의 재조명과 동시에 그 시대를 살아간 수많은 인간 군상을 풍부하게 그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드라마 ‘수당영웅’ ‘무측천비사’ ‘공자’ 등의 대작에서 주연을 맡았던 중국의 유명 배우 조문선이 타이틀 역할인 부의의 중년시기를 연기한다. 또한 영화 ‘천녀유혼’, 드라마 ‘신의 안도전’ 등에서 잇따라 주연으로 발탁된 신세대 스타 여소군이 �년시기 부의를 맡았다.

서태후 역에는 영화 ‘수상한 그녀’의 중국판 리메이크 작품인 ‘20세여 다시 한번’의 주인공 귀아뢰가 출연해 열연한다.

오는 27일 방송될 첫 회는 청나라 말 광서제의 병세가 심각해지자 서태후가 순친왕의 아들 부의에게 황위를 잇게 하면서 전개된다. 이후 황제와 태후는 잇달아 숨을 거두고 부의가 세 살의 나이로 등극한다. 원세개의 처리 문제를 놓고 조정의 의견이 분분하자 섭정왕이 된 순친왕은 선황의 유서를 공개하는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중국 마지막 황제의 일대기를 그린 60부작 중국 드라마 ‘마지막 황제’는 오는 27일 이후 매주 월~금 오전 7시40분, 오후 3시20분, 새벽1시에 드라마 전문채널 CHING(채널칭)에서 연속 2회씩 방송된다.

유지혜 기자 yjh0304@mkculture.com/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또 도발…동·서해로 완충구역서 130여발 포병사격
  • 정기석 "실내마스크 해제, 확진자·사망자 늘어 신중해야"
  • '비겁' 6번 언급한 임종석 “尹, 모든 책임 아랫사람에게 덮어씌워"
  • [카타르] 日관방 부장관도 한일전 바란다…"8강서 보고 싶다"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