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성윤 "김미려 돌연 임신휴직, 돈 걱정 되더라"

기사입력 2015-03-04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정성윤이 아내 김미려의 갑작스러운 임신 휴직에 당황했던 이유를 고백했다.
3일 밤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는 배우 정성윤 개그우먼 김미려 부부가 출연해 '2015년 출발 특집'을 꾸몄다.
이날 김미려는 "임신 사실을 안 후 모든 스케줄을 취소했다"며 "무대에서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이라 그런 게 아이에게 영향이 갈까봐 그랬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영자는 정성윤에게 "갑작스런 김미려의 휴직에 놀랐을 텐데"라고 물었고, 그는 한숨을 내쉬며 "마음은 '일하지 마! 내가 알아서 해!'라고 하고 싶은데 솔직히 걱정이 됐다"고 답했다.
그는 "현실을 볼 수밖에 없더라. 그래서 말도 못 하고 전전긍긍했다"고 설명했고, 김미려는 "되게 티 많이 냈다. 말도 못 붙일 정도로 표정이 굳었다"고 폭로했다.
이영자는 "앞으로도 김미려가 쉬는 거에 동의하는 거냐?"고 물었고, 정성윤은 "너무 쉬어서 쉰내가 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정성윤은 "아이가 크면서 여유롭진 않아도 최소한의 것들은 해주고 싶다. 일에 대한 접근 방식이 달라졌다"고 덧붙였다.

kiki202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