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복면가왕’ 솔지, ‘마리아’ 열창에 하니 뜨거운 눈물

기사입력 2015-04-06 07:1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수영 인턴기자]
‘복면가왕’ 솔지가 ‘마리아’ 무대를 선보였다.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솔지와 하니가 출연했다.
솔지는 오프닝 겸 축하 무대로 ‘마리아’를 선곡해 무대에 올라 열창했다
이에 하니는 눈물을 흘렸고, 그의 눈물은 연예인 판정단의 토크가 나올 때도 계속 됐다.
하니는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고, 솔지는“울지 말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앞서 솔지는 지난달 18일 파일럿으로 방송된 설특집 ‘복면가왕’에서 우승해 10년차 가수의 설움을 날려버렸다.
그는 복면을 쓴 채 가창력 하나 만으로 실력을 인정받고 “오랜 시간 노래를 했던 것이 헛된 시간이 아니었구나, 진짜 감사합니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무대를 마친 솔지는 ‘복면가왕’ 우승 이후의 변화에 대해 “할머니, 할아버지도 알아봐주신다. 솔지 하면 ‘복면가왕’으로 알아봐 주시더라”고 소감을 밝혔다.
누리꾼들은 “‘복면가왕’ 솔지, 정말 잘한다” “‘복면가왕’ 솔지, 훈훈해” “‘복면가왕’ 솔지, 승승장구 했으면 좋겠다” “‘복면가왕’ 솔지, 예뻐”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