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슈퍼맨’ 부전자전 아이들…‘아빠 하는건 나도 한다’

기사입력 2015-04-06 11:27

[MBN스타 박영근 기자] ‘슈퍼맨’ 아이들이 부쩍 컸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서는 ‘혼자서도 잘해요’로 꾸며져 아빠를 쏙 빼닮은 아이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휘재의 쌍둥이 아들, 서언과 서준은 아빠의 개인기를 똑같이 따라했다. 이휘재가 영화 ‘나홀로 집에’ 주인공 케빈의 트래이드마크인 놀라는 포즈를 취했다. 그러자 서준은 그대로 따라하며 “꺄호~”라고 소리를 질렀다.

사진= KBS2 슈퍼맨이돌아왔다
↑ 사진= KBS2 슈퍼맨이돌아왔다


격투기 선수인 추성훈의 딸 추사랑은 아빠의 힘을 그대로 물려 받았다. 사랑은 아빠의 암벽 타기 시범을 본 뒤, 혼자서 암벽 등반에 나섰다. 타고난 운동 감각과 승부 근성까지 아빠 추성훈을 쏙 빼닮았다. 아빠와 달리기 대결에서 두 번이나 패배하자 사랑이는 분한 듯 통곡하기도 했다.

삼둥이는 아빠 송일국의 예절 교육으로 예의 범절에 빼어났다. 아침에 일어나 아빠를 따라 이불을 차곡히 정리하는가 하면, 유치원 선생님께 90도 폴더 인사를 해 눈길을 끌었다.

자식의 스승은 부모다. 부모의 모습을 쏙 빼닮은 연예인 자녀들의 성장기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50분, ‘슈퍼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영근 기자 ygpark@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