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복면검사’ 주상욱·박영규, 다정한 ‘부자 케미’ 발산

기사입력 2015-05-08 15:34

[MBN스타 김성현 기자] 배우 주상욱과 박영규가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복면검사’ 제작진은 8일 오후 주상욱과 박영규가 함께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주상욱은 검사복을 입은 채 한 손에는 꽃다발을, 또 다른 손에는 극중 이름인 ‘하대철’이 쓰여진 검사 임명장을 들고 있다. 박영규는 검사가 된 아들이 자랑스러운 듯 환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제작진에 따르면 주상욱은 남부지검 검사 하대철을 맡았다. 남들이 보기엔 능청맞고 유들유들한 성격의 전형적인 출세 지향적 검사이지만, 법을 방패 삼아 빠져나가는 범죄자들을 복면을 쓰고 달려가 주먹으로 응징하는 뜨거운 피를 가진 캐릭터다.

박영규는 극중 하대철의 아버지 정도성으로 분한다. 고아로 살아 온 하대철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나 자신을 아버지라고 소개하고, 대철을 검사로 키우게 되는 인물이다.

‘복면검사’는 현재 방영중인 ‘착하지 않은 여자들’ 후속 작품으로 2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김성현 기자 coz306@mkculture.com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